전체 글 1690

상상해봐 !

“있잖아 이 웅덩이 내가 뛰어 넘어갈 수 있을 것 같아?” “무리예요” “상상해봐” “여기는 깊은 계곡” “떨어지면 절대 돌아올 수 없어 죽는거야” “상상했어?” “안 했어” “해봐” “이 계곡을 뛰어넘으면 나는 다른 나라에 갈 수 있어” “어때?” “했어” “그래?” “넘어 볼거야” “준비 땅!” ランドリ (Laundry) [세탁소] 2001 • 감독 : 모리 준이치 • 출연 : 쿠보즈카 요스케, 코유키 상상했어? 넘어볼거야. 나는 다른 나라에 갈 수 있어. Under the sun. 노래가 흐르고 테루의 자기소개로 시작한다. 소설과 똑같은 내용으로 영화가 만들어졌다. 영화를 보고 소설을 읽었는데 영화에서 궁금했던 부분들이 소설에는 자세히 나와있다.

먼지쌓인 필름 2007.01.11

내 기억의 유통기한

난 오전 6시에 태어났다 2분 후면 난 25살이 된다 운동장을 떠날 때 호출기를 버리기로 했다 오늘은 날 찾는 사람이 없을테니까 A/C 368. 비밀번호는? “널 10000년 사랑해” 702호 친구 메시지 “생일 축하합니다!” 한 여자가 생일을 축하해줬다 1994년 5월 1일에 그 말 때문에 난 이 여자를 잊지 못할 것이다 기억이 통조림에 들어 있다면 기한이 영영 끝나지 않기를 바란다 꼭 기한을 적어야 한다면 만년 후로 적어야지. 重慶森林 (Chungking Express) [중경삼림] 1994 • 감독 : 왕가위 • 출연 : 임청하, 양조위, 금성무, 왕비, 주가령 첫 번째 에피소드는 이해하기가 조금 힘들었다. 뭐 그저 풋풋한 금성무를 볼 수 있었다는 것? 두 번째 에피소드는 말랑말랑하다. (솔직히 살..

먼지쌓인 필름 2007.01.11

스파이 모집

“남국의 분위기로 피곤한 당신을 모십니다. 그랜드 캬바레의 화이어 댄스는 겨울에는 후덥지근” 龜は意外と速く泳ぐ [거북이는 의외로 빨리 헤엄친다] 2005 • 감독 : 미키 사토시 • 출연 : 우에노 쥬리, 아오이 유우, 이와마츠 료, 후세 에리, 카나메 준 스파이 모집 광고를 찾아낸 우에노 쥬리가 스파이를 신청. 임무는 평범하게 생활하기-. 난 이런 영화 코드가 맞는다. 냉장고 속 돈을 보며 "엣휏휏휏휏" 웃어대는 쥬리가 귀엽다 -. 빰마도 귀엽다 (하루 이틀 지날 때마다 머리가 조금씩 변신) 우스꽝스럽기까지 한 아오이 유우도- (개인적인 생각이지만 우연히도 최악의 소년과 비슷한 느낌? -_"-) 평범한 것 같기만 했던 사람들이 스파이였다는 사실. 그 중 (단연!!) 공원의 개미 할머니와 라면 집의 어중..

먼지쌓인 필름 2007.01.11

지금부터 시작인걸

マーちゃん、俺たちもう終わっちゃったのかなあ。 마짱. 우리 이제 끝난건가? バカヤロー まだ始まっちゃいねえよ。 바보야 아직 시작도 안 했는 걸 キッズリタ-ン (Kids Return) [키즈 리턴] 1996 • 감독 : 기타노 다케시 • 출연 : 안도 마사노부, 카네코 켄, 레오 모리모토, 야마야 하츠오 10년 전 안도 마사노부를 볼 생각에 본 건데, -_= 초반엔 재밌었다. 하는 짓들이 꼴통 같은 게, 중반? 지루했다. (개인적으로) 권투 하는 장면들이 좀... 성인 영화관에서 영화를 보려고 성인인 척 연기하는데 서투른 학생들. ㅋㅋ 마지막. 시작도 안 했다는 말이.... 맞아, 난 아직 시작도 안 했는걸. 지금부터지

먼지쌓인 필름 2007.01.11

굽이치는 강가에서

나는 어릴 때부터 영화 속 러브신을 이해할 수 없었다. 쓸데없고 지루하고 시시한 장면이라는 생각밖에 들지 않았다. 또야? 또 저런 짓을 하는 거야? 왜 어른들 영화에는 어김없이 이 장면이 들어가는거지? 게다가 어른들은 하나같이 그런 장면을 좋아하고 필요하다고 여기는 것 같았다. 소설을 읽어도 마찬가지였다. 조금씩 어른들이 읽는 책에 손대기 시작하면서 거기서도 그런 장면을 맞닥뜨렸다. 이런, 또 그런 장면이네. 이게 줄거리랑 무슨 상관이람? 어째서 항상 이런 장면이 필요하지? 지겨워. 꼭 이런 장면을 끼워넣어야 하나? 이런게 독자 서비스가 되나?어른들은 정말 이런 짓만 하는 걸까?하지만 이날 비로소 나는 러브신을 자연스러운 것으로 받아들일 수 있었다. 이날 본 영화의 제목은 금방 잊어버렸지만 처음으로 내가..

한밤의 도서관 2006.12.26

거짓말의 거짓말

츠츠이는 유리창에 비친 자신을 보면서 “옛날 옛적 한 옛날에 착한 할아버지와 할머니가 살고 있었습니다.”라고 마음 속으로 읊조려봤다.확실히 히토미가 말한 대로 그 단어 하나하나가 어딘가 슬프게 느껴지는 듯했다.실제로 “옛날 옛적”이 슬픈지, “한 옛날에”가 애절한지, “착한 할아버지와 할머니”가 가슴을 먹먹하게 만드는 것인지, 아니면 “사이좋게 살았다”는 말이 말하는 사람을 공허하게 만드는지는 알 수 없지만, 모든 말이 추상적이어서 마치 자신이 나쁜 거짓말을 지어내고 있는 듯한 느낌을 지울 수가 없었다. -그와 그녀의 거짓말 中

한밤의 도서관 2006.10.28

도쿄타워 | 東京タワ

그녀에게서 내가 전화해 본 적은 한 번도 없다 하고 싶어도 하지 않는다 그것이 암묵의 룰이기 때문이다 그녀가 좋아하는 음악을 들으며, 그녀가 좋아하는 책을 읽으며 얌전히 기다린다… 기다리는 것은 생각보다 지루하지 않다 그 이상 가치 있는 일을 발견할 수 없으니까.. 나는 전화가 걸려올 때까지 시후미 상이 알려준 아름다운 것에 쌓여있다. “사랑은 하는 것이 아니라 빠지는 것이다.” 東京タワ (Tokyo Tower) [도쿄 타워] 2004 • 감독 : 미나모토 타카시 • 원작 : 에쿠니 가오리 • 출연 : 오카다 준이치, 구로키 히토미, 마츠모토 준, 테라지마 시노부 에쿠니 가오리의 동명 소설을 영화화 라고 해 봤다고 하면 뻥이고 뭐, 이 영화는 소설보다 영화를 먼저 봤다.영화의 결말 황당하다

먼지쌓인 필름 2005.09.06

녹차의 맛 | 茶の味

茶の味 (The Taste Of Tea) [녹차의 맛] 2004 • 감독, 각본 : 이시이 카츠히토 • 출연 : 반노 마야, 사토 다카히로, 아사노 타다노부, 츠치야 안나, 다케다 신지, 테라지마 스스무, 카세 료, 안도 히데아키, 마츠야마 켄이치 녹차의 맛! 초반 시작할 때부터 범상치 않다.머리에 똥 달고 나오는 분,,, 공포영화인줄알았어요. 뭔가 알쏭달쏭하지만 유쾌하다. 별난 할아버지 엄마, 아빠, 동생, 삼촌, 사랑을 시작한 아들.

먼지쌓인 필름 2005.08.10